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ETRI소식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C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경영일반보도자료

[2019-28호] ETRI 新 비전,「미래사회를 만들어가는 국가 지능화 종합 연구기관」발표

ETRI 新 비전,「미래사회를 만들어가는 국가 지능화 종합 연구기관」발표
- 인공지능 통한 국가 지능화 연구기관으로 탈바꿈, 조직개편 시행
- 부원장제 신설 및 4소 3본부 2단 3센터 1부 체제

 

연구사진자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새로운 경영 비전(Vision)으로‘미래사회를 만들어가는 국가 지능화 종합 연구기관’으로 설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조직에 부원장제를 신설하고 인공지능연구소를 비롯한 4개의 연구소와 3개의 본부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ETRI는 향후 3년간 기관의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지능화 기술 개발을 통해 인류가 직면한 시·공간적, 지능적 등 한계를 극복하고 공공 목적의 국민생활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새롭게 비전을 발표하고 조직개편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시작했다.


연구원은 우선, 제4차산업혁명의 도래와 새로운 혁명의 핵심을‘인공지능’으로 보고 국가 지능화를 위한 종합 연구기관으로 탈바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공지능은 더 이상 기술분류상의 일개 개념이 아니라 지능화혁명을 상징하는 경제·사회 진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연구원은 말했다.


ETRI는 이번 비전 발표와 조직개편이 김명준 원장의 향후 3년간 경영계획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연구원은 이번 경영계획서는 1백여 명에 달하는 임·직원이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려 약 50여일 간 머리를 맞대고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일명, ‘혁신으로 가는 길’이라는 의미의 비아 노바타(Via Novata)라고 이름도 붙였다.

이로써 앞서가는 ICT, 보다 나은 세상, 함께하는 ETRI를 만들려는 열정이 계획서에 한가득 담았다.


ETRI는 새로운 경영목표도 제시했다. ▲창의도전 연구 활성화로 미래성장 준비 ▲글로벌 톱 수준 R&D 성과창출 ▲국민문제해결 및 중소기업지원 확대 ▲개방·공유·협업 기반의 연구문화 정착 등이다.


한편, 발표한 ETRI의 조직개편 방향은 ▲기술·임무 하이브리드형 조직 구축 ▲고위험 도전형 창의연구 활성화 ▲변화관리 및 효과적 기관 운영 ▲부서 역할 및 기능 재조정 등이다. 이를 위해 1부원장, 4연구소, 3본부, 2단 3센터, 1부 체제로 조직을 개편한다.


연구원은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하고 공공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는 지능화융합연구소 등을 새롭게 만들어 정부출연연구원의 역할과 책임(R&R)을 다할 예정이다.


연구조직으로 ▲인공지능연구소 ▲통신미디어연구소 ▲지능화융합연구소 ▲ICT창의연구소를 만들어 6대 기술분야와 6대 국민생활문제 해결분야를 기관의 R&R과 연계, 분야별 전문연구조직으로 패러다임을 탈바꿈하고 실패를 무릅쓴 과감한 도전형 연구를 장려하기로 했다.


ETRI 김명준 원장은 “제4차 산업혁명의 본질은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화 혁명이다. 이제는 국가 정보화를 넘어 국가 지능화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ETRI가 앞장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ETRI는 미래 지능화 기술 개발로 인류가 직면한 한계를 극복하고 공공·국민생활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이번 발표한 연구원 경영계획을 바탕으로 더욱 연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직개편에 의한 주요 보직 인사는 내달 1일자로 예정되어 있다. <보도자료 본문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