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ETRI소식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C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연구개발보도자료

[2019-13호] ETRI, NAB서 UHD 방송장비·기술 큰 호응

<NAB서 LDM응용기술로 최우수논문상 수상>
 
ETRI, NAB서 UHD 방송장비·기술 큰 호응
 
- 북미 ATSC 3.0 국산화 장비 개발, 다채널 기반 융합기술 선봬
 
- 국내방송사, 방송장비 中企와 船團型 해외진출 지원
 
- 최첨단 방송장비 및 서비스 기술로 미국시장 진출 노크 
 
 

연구사진자료


 
국내 연구진이 북미 표준에 맞춘 국산 방송장비와 기술로 해외 시장에 초고화질(UHD) 전송기술을 알리고 있다.
 
연구진은 국내 방송장비 업체들과 함께 외국 방송사 장비진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8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방송 장비 전시회인‘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NAB) 2019' 에 참가,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고 최신 방송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연구진이 최초로 개발해 국제표준으로 이끈 초고화질(UHD) 방송 기술이 관련 장비 업체로 기술이전되어 상용화된 바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연구진은 국내 방송장비 업체들과 함께 UHD 방송에 필수적인 방송장비기술 및 방송통신융합 서비스, 재난방송을 전시했다.
 
ETRI는 세계 시장이 주목하는 신규 방송통신 미디어 기술로서 먼저 ATSC 3.0 기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기술을 선보였다.
 
본 기술은 세계 최초로 지상파 UHD 방송망과 통신망(LTE)을 IP 기반으로 연동한 서비스다.
 
방송망을 사용해 지상파 방송을 시청하다 터널, 지하로 이동해도 통신망과 연동돼 끊김없이(Seamless) 컨텐츠를 볼 수 있다.
 
ATSC 3.0 방송 시스템의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과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이 결합된 멀티 채널 HD 기술로 고정 UHDTV와 이동 HDTV 서비스를 하나의 주파수 채널로 동시에 전송할 뿐만 아니라 IP 기반 통신망과 연동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다음으로 연구진은 ATSC 3.0 채널본딩(결합) 시스템을 전시했다.
 
본 기술은 두 개의 방송 채널을 결합해 8K-UHD 영상을 두 개의 RF 채널을 통해 송출 및 수신해 세계 최초로 ATSC 3.0 표준을 기반으로 한 채널본딩 송수신 시스템을 선보여 8K-UHDTV 서비스가 가능함을 선보였다.
 
ETRI는 이외에도 여러 가구가 하나의 안테나로 TV를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ATSC 3.0 공시청 시스템, 사용자가 원하는 광고를 방송 중에 수신했다가 광고시간에 맞춤형으로 광고를 보여주는 타겟광고 서비스 시연도 했다.
 
또한, ETRI는 KBS와 공동으로 ATSC 3.0 기반 지상파 UHD 재난방송서비스 기술을 전시하였다.
 
본 기술은 기존의 DTV에서 텍스트 위주로 재난경보 메시지를 보내는 것에서, 이미지·음향·부가영상 등 멀티미디어와 함께 지역별정보, 다국어 등 개인맞춤형 재난방송서비스 제공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연구진은 ATSC 3.0 소규모 방송 시스템 기술을 전시했다.
 
본 기술은 A/V 인코더, IP 멀티플렉서, 게이트웨이, 변조기 등을 하나의 장비로 통합하여, 관공서 및 학교 등의 소규모 방송이 필요한 곳을 대상으로 저비용으로 방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연구진은 위의 시연 기술과 장비는 그동안 ETRI가 국내 방송장비 업체들과 공동으로 개발한 국산화한 ATSC 3.0 방송 장비를 기반으로 방송통신융합 서비스를 비롯한 8K-UHDTV 방송 서비스 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ATSC3.0 의 표준 기술인 엠펙 미디어 전송 방식을 이용해 검증하는 이번 전시는, 삼성전자의 QLED TV로 시연하였다.
 
이는 TV에는 업계 최초로 적용된 기술로,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를 통해 시청자는 방송망 뿐만 아니라 브로드밴드망을 통해서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이 마련된다.
 
아울러 이번 전시회에는 ETRI, KBS, 삼성전자 외에도 클레버로직, 카이미디어, 로와시스, 아고스, 마루이엔지, 에이티비스, 에어코드 등 국내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ETRI는 NAB 2019 참가를 통해 국산화한 ATSC 3.0 방송장비와 기술 수준을 적극 홍보하고, 국내 방송장비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TRI 이수인 방송·미디어연구소장은 "이번 NAB 2019를 통해 우리나라 방송장비와 기술의 우수성을 자랑하고, 국내 방송장비 기업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또한 ATSC 의장 마크 리처(Mark Richer)는  “ETRI가 전시한 기술은 방송의 미래를 보여주고 있으며, 미래 방송은 이와 같은 방향으로 발전해 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하였다.
 
ETRI는 본 기술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상파 UHD 송수신 환경 분석 및 망구축 기반기술 개발” 과제, “초고품질 UHD (UHQ) 전송 기술 개발”과제, “재난피해 저감을 위한 지상파 UHD기반 재난방송서비스” 과제의 일환으로 연구 중이며 국제표준화를 위한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ETRI 연구진은 캐나다 CRC 및 미국 메릴와이즈 연구그룹과 공동으로 ATSC 3.0 LDM 기술관련 NAB 2019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였다.

ETRI LDM 기술은 지난 2015년 ‘NAB Show 2015’ 기술 개발 공로로 ‘기술혁신상’을 수상했으며, IEEE 방송기술협회 최우수논문상, 다수의 베스트논문상 등을 수상한바 있다. <보도자료 본문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