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연구개발보도자료

[2017-42호] ETRI, 모바일 통신지연 원인 쉽게 찾는다

빌딩 內 이동통신 불량신호 해결

ETRI, 모바일 통신지연 원인 쉽게 찾는다 

- 건물 내 이동통신망 왜곡신호 측정장치 개발

- 10cm 오차범위 내 정확한 발생지점 콕 찍어 발견

- 신속 노후장비 수리 및 교체, 주파수 효율 높여

국내연구진이 모바일 서비스를 위해 건물 천장이나 벽면에 설치된 통신선에서 일어나는 통신 왜곡신호의 발생 위치를 정확하게 찾아낼 수 있는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최근 이동통신 사업자들은 비용 절감을 위해 건물 내 통신선을 다른 통신 사업자와 공유하여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두 개 이상의 서로 다른 주파수 대역 신호가 하나의 통신선으로 전달되면 통신선과 통신선 사이를 연결하는 부품인 수동소자가 노후화된 경우 왜곡신호가 발생하게 된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건물 내 노후화된 통신선에서 발생하는 왜곡신호 위치를 10cm의 오차 범위 내로 찾는‘고정밀 왜곡신호(PIMD) 측정 장치’개발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왜곡신호가 발생하게 되면 건물 내 모바일 통신서비스 접속 지연 현상과 각 층별 통신 중계기(AP)의 서비스 반경이 줄어드는 문제점이 발생한다.

ETRI 연구진은 이번 개발한 특정장치가 건물 내 노후화된 통신선의 위치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찾아, 수리 및 교체가 가능해져 왜곡신호 발생을 근본적으로 해결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왜곡신호 측정 장치는 단일 주파수 대역에서만 동작하도록 만들어졌다. 이동통신 전 대역에서 발생하는 왜곡신호를 찾기 위해선 측정 장치를 주파수 대역별로 각각 제작해야 됨에 따라 비용도 많이 발생하고 정확도 또한 수m 수준에 머물렀다.

이번에 ETRI가 개발한‘고정밀 왜곡신호(PIMD) 측정 장치’는 정확도가 기존 수m 수준에서 10cm 단위 수준까지 측정이 가능한 최고 수준이며, 국내 이동통신망 전 대역에서 발생하는 왜곡신호를 측정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활용도 간편하다. 건물 네트워크 장비실(EPS)에서 측정 장치와 통신선 케이블을 연결하면 건물 전체 통신 왜곡신호의 위치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본 장치는 건물 통신선 도면을 바로 입력, 저장, 불러오기 등이 가능한 기능도 갖추고 있다.  

한편, 연구진은 건물 통신선을 관리하는 유지보수 업체 사용자들의 요구사항도 적극 반영했다. 

측정 장치를 태블릿PC와 블루투스로 연동, 누구나 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으며 애플리케이션도 개발 완료했다.

ETRI 최형도 전파·위성연구본부 프로젝트 리더는“급격히 증가하는 통신수요 해결을 위해 필수적인 주파수 효율 증대기술이 보다 빨리 적용되려면 각 건물 마다 왜곡되는 신호 발생률을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 왜곡신호 측정 장치는 한정된 자원인 주파수 이용 효율을 높일 것이다”고 설명했다.

본 기술개발은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의‘모바일 빅뱅 시대의 주파수 효율 개선 핵심기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되었다,

ETRI는 향후 이동통신사업자 및 전파계측 장비 업체에 추가 기술이전을 진행할 계획이며 바로 상용화 가능하다. 아울러, 상용 업체의 요구사항에 따라 장치 크기도 20%수준으로 제작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보도자료 본문 끝>



[배포번호:2017-42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