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연구개발보도자료

[2017-22호] ETRI, 시청자 맞춤형 방송 플랫폼 개발

야구·농구방송 시청중 놓친 주요장면, 바로 다시본다

ETRI, 시청자 맞춤형 방송 플랫폼 개발

- 문자중계 정보 이용 이벤트 기반 영상 검색 기술

- 팀·선수별 장면 ‘나만의 하이라이트’ 영상가능 

- IPTV·케이블TV와 제휴, 나만의 다시보기 서비스 제공 목표

국내 연구진이 야구와 농구 등 스포츠 중계영상과 문자중계 정보를 바탕으로 주요 이벤트 영상을 자동으로 생성하여 다시 볼 수 있는 방송 플랫폼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향후 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이나 디지털 방송에서 스포츠 중계시 시청자의 관심 있는 영상을 자동으로 분류, 수십 초 내에 다시 볼 수 있는 서비스에 활용될 전망이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이벤트 기반으로 영상 정보를 색인화하여 자동으로 편집된 영상을 제공받을 수 있는 방송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스포츠 중계방송을 시청하다 보면 중요한 경기 순간을 놓칠 때도 있고, 다시 보고 싶은 장면이 생기게 된다. 

하지만 방송에서 제공되는 영상은 시청자가 선택하여 볼 수 없다. 또 경기 종료 후 주요 포털에 업로드 되는 영상은 주요한 경기의 장면만 보여주기 때문에 시청자가 원하는 장면을 찾지 못한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농구와 야구 경기 영상으로부터 다시 보고 싶은 슛이나 홈런과 같은 이벤트 유형이나 팀별, 선수별 주요장면을 시청자가 선택하여 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연구진은 이와 같은 장면을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자동화 했으며, 이를 통해 손수 작업한 편집 결과물과 비슷한 수준의 영상을 수십 초 내에 제공받게 된다.

이를 통해 시청자가 원하는 특정 선수나 팀의 플레이 장면을 분류할 수 있게 되어 나만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연구진이 개발에 성공한 시청자 맞춤형 방송 플랫폼 기술은 문자 중계를 활용한 이벤트 정보 획득 기술, 딥러닝을 통한 영상정보 추출 기술, 이벤트 구간 자동 분석 기술이 포함된다. 

예컨대 문자중계를 활용하여 중계영상의 슛, 리바운드, 안타, 홈런 등의 이벤트가 발생한 정보를 획득해 영상중계에서 화면의 구성이나 선수의 동작을 인식하여 해당 이벤트 구간을 찾는 원리다.

이를 위해 투구 동작, 내야, 외야 등의 장면과 경기시간, 투구수 등의 정보를 딥러닝 기술을 통해 컴퓨터가 스스로 분류, 추출하게 된다. 

추출된 영상 정보는 중계영상 제작 패턴을 분석하여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도입해 이벤트 구간을 식별한다.

그 후, 문자중계를 통해 식별된 이벤트가 중계영상의 어느 구간에 해당하는지 매칭하여 이벤트 구간 정보를 기록하여 영상으로 모아진다.



IPTV 사업자의 경우 본 기술을 셋톱박스에 적용, 서비스 사용자들에게 맞춤형 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본 기술은 모바일로도 개발되어 아카이빙 서비스 업체들은 방대한 분량의 영상을 자동으로 색인화하여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ETRI는 향후 야구와 농구 뿐만 아니라 영상 제작 패턴이 일정한 다양한 스포츠 중계로 분야를 확대하여 IPTV 사업자, 중계영상 아카이빙 서비스 업체, 전술 분석이 필요한 구단과의 업무 제휴나 기술 이전을 할 예정이다.

ETRI는 본 기술을 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NAB)에 출품하였으며 NBA 중계를 하는 FOX Sports의 관심을 받는 등 큰 호평을 얻었다.

본 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은‘방송용 영상 인식 기반 객체 중심 지식 융합 미디어 서비스 플랫폼 개발 사업’을 통해 3년 동안 개발되었으며, 본 성과와 관련 국내 특허 3건이 출원되었다.

ETRI 연구책임자인 조기성 PL은“본 기술은 즉시 상용화 가능한 수준이며, 향후 본 영상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스포츠 중계영상 컨텐츠를 자동으로 추출하여 가치를 부여하고 확대 재생산시킬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본문 끝>


[배포번호:2017-22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