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연구개발보도자료

[2017-11호] ETRI 실감재현 엔진기술, 국제표준 승인

영화관에서 실감나는 4D기술 쉽게 만난다

ETRI 실감재현 엔진기술, 국제표준 승인

- 실감미디어 재현위한 엔진개발, 범용성 확보
- 극장, 홍보관 등 장비 구애받지 않고 4D구현

최근 영상 콘텐츠에 사실감을 더하는 실감미디어가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영상에 삽입되는 4D 효과를 위한 재현 장치간의 표준화가 되어 있지 않아 콘텐츠 보급에 어려움이 따랐는데 국내 연구진이 이를 해결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실감미디어 메타데이터 재현을 위한 엔진 기술을 개발, 국제표준화기구(ISO/IEC) 국제표준으로 지난해 말 최종 승인되었다고 2일 밝혔다. 


본 기술은 4D 영화관에서 실감나는 영화 관람을 위해 나오는 바람, 향기, 조명과 같은 실감효과 데이터가 실제 영상과 연동되어 전달되기 위한 기술이다.


특히 최근에 들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이 인기를 얻게 됨에 따라 극장이나 전시관 같은 곳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ETRI의 기술은 이와 같은 곳에서 실감나는 영화를 손쉽게 재현이 가능하다.


그동안 4D 실감효과는 바람이나 향기, 조명, 에어젯, 워터젯, 모션효과 등이 하나의 패키지 형태로 되어 있어 제조사 마다 제각각 이었다.    


이로 인해 실감효과를 재현하기 위해서는 실감미디어 저작자가 영상을 반복적으로 시청하면서 실감장치 제조사별로 별도의 수작업을 통해 실감효과 데이터를 삽입, 장치를 제어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랐다. 


하지만, ETRI가 개발한 기술은 실감효과 데이터를 직접 관리·제어, 검색이 가능한 기술로 콘텐츠 저작자가 간편하게 실감효과를 영상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따라서 실감 재현 장치에 구애받지 않고 어느 장치라도 상관없이 실감효과 관련 미디어만 있으면 재현이 가능하다.


이로써, 점차 확대되는 극장, 홍보관과 같은 다양한 실감 콘텐츠 시장에서 4D 서비스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ETRI가 이번에 승인받은 국제표준기술은 『실감효과 적응형 엔진 기술』 이다. 연구진은 또한 지난해 10월부터 AR/VR 환경 및 입체 공간형 4D 극장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다차원 조명 효과에 대한 메타데이터 표준』 도 기고를 진행했다.


ETRI의 이번 표준 승인은 국제표준의 시작 단계부터 최종 국제표준 승인까지 SCI 논문 등 약 20여건과 34건의 국내·외 특허출원을 완료함으로써 본 기술의 상용화시 기술료 수익 창출의 발판을 마련해 두었다. 


현재 본 기술은 4D 기술을 활용한 재활치료 전문 의료기기업체와 실감 콘텐츠 체험관 및 홍보관 개발 업체 등에 7건의 기술이전을 마친 상태다.


ETRI 장종현 기가서비스연구부장은"향후 초실감 환경에서 실감콘텐츠 제작 및 실감 디바이스 개발 업체들이 독자적으로 실감 응용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 것이다. 관련시장의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향후 ETRI는 4D 미디어 저작을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자동 저작하는 기술을 개발 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본문 끝>


[배포번호 : 2017-11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