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경영일반보도자료

[2017-23호] ETRI, 고화질 DMB 베트남 진출한다

내 손안의 TV‘DMB’, 해외 수출 길 열렸다

ETRI, 고화질 DMB 베트남 진출한다

- 베트남 4개 도시 모바일 사업 허가권 획득

- 고화질 DMB로 스트리밍 서비스와의 경쟁력 갖춰

- ㈜디엠브로와 마케팅 노력 주효, SW 기술료 예상

지난 17일자로 베트남 국영 방송사인 호치민TV 자회사 SDTV는 지상파 DMB 모바일 사업 허가권을 베트남 정보통신부로부터 획득하였다. 

이는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디엠브로가 공동으로 추진한 지상파 DMB 해외 기술사업화의 결실이다.

ETRI와 연구원 기술출자 기업인 ㈜디엠브로는 베트남 하노이, 호치민, 다낭, 칸토 등 4개 도시 허가권을 동시에 얻은 SDTV와 함께 우선 호치민시를 대상으로 8개 채널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DMB는‘내 손안의 TV’라 불리는 기술로 이동 중에도 스마트폰으로 방송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ETRI가 2003년 개발에 성공한 기술이다.

이번 베트남 진출 성과는 ETRI가 지상파 DMB 기술을 출자 업체인 ㈜디엠브로와 3년간의 지속적인 마케팅으로 이룬 쾌거다.

ETRI가 지난 2003년 세계최초 지상파 DMB 기술개발과 국제표준에 성공한 이후 국내에서는 큰 호평을 받으며 서비스 되었으나, 각 나라마다 통신 규격과 환경의 제약으로 해외 진출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하지만 지속적인 해외 마케팅 노력 끝에 ETRI와 기술출자 업체 ㈜디엠브로는 지난 2010년 8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국영방송사와 함께 시범서비스를 하기도 했다. 

이후, 2014년 7월부터 베트남 호치민TV 자회사인 SDTV와 DMB 상용서비스 추진을 위한 노력하였으며, 국내를 비롯하여 전 세계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기술 차별성을 증명해야 했다.

본 성과는 베트남의 3세대(3G) 이동통신 환경으로 인한 데이터 트래픽 과부하 문제와 유휴 주파수인 VHF를 재활용한다는 측면에서 경쟁력을 얻었다. 

이로써 7년 만에 ETRI의 HD급 고화질(1280x780) DMB 서비스가 베트남에서 다시 길을 열게 되었다.

이번 서비스는 호치민을 시작으로 수상 관광도시인 칸토, 하노이, 다낭 등 서비스 확장을 통해 DMB 방송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한편, 호치민TV 자회사인 SDTV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유료화를 기반으로 8채널 이상의 고화질 DMB 방송을 계획하고 있다. 콘텐츠로는 호치민 TV 자체 방송 및 한류 콘텐츠, 홈쇼핑 채널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ETRI는 DMB 유료화 서비스의 핵심 소프트웨어인(CAS)를 통해 베트남  SDTV의 유료화 서비스를 지원한다. 무료서비스인 한국과 달리 SDTV는 고화질 DMB 서비스 수신요금을 월 3~4달러로 예정하고 있으며, ETRI는 CAS 런닝 로얄티(Running Royalty)로 단말기당 0.5달러를 받을 예정이다.

또한, ㈜디엠브로를 비롯한 국내 DMB 장비 업체는 그동안 국내 시장서 마케팅이 어려웠는데 이번 베트남 진출로 단말기와 중계기 등의‘지상파 DMB 토탈 솔루션 기술’을 수출하게 되는 길이 열린 셈이다. 

ETRI 배문식 사업화부문장은“이번 성과는 베트남의 열악한 통신환경에서 지상파 DMB기술이 충분히 성공할 가능성 있다는 전략적 판단으로 진행한 것이며, 연구원 기술출자 기업을 지속적으로 도와 사업화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ETRI는 베트남 현지에서 HD급 DMB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스트리밍 서비스와의 경쟁력이 확보될 것이고, 본격적인 콘텐츠 마케팅에 집중한다면 가입자 기반의 DMB 서비스는 충분히 발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DMB와 단말기(스마트폰, 태블릿 등 WiFi 기능 포함)의 확산은 방송 뿐만 아니라 모바일 쪽에서의 서비스 플랫폼이 자연스럽게 형성될 것이므로 이를 토대로 한 본격적인 모바일 서비스 진출도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아울러, ETRI는 이번 성과를 기점으로 동남아권의 방송 및 통신 분야의 해외 기술사업화에 도전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본문 끝>


[배포번호:2017-23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