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연구개발보도자료

[2017-08호] ETRI, 네트워크 중심전 고도화 박차

국방 All-IP 통합 네트워크 구축, 3개소 실험착수

ETRI, 네트워크 중심전 고도화 박차

- 첨단 국방망 네크워크 기술 실험사업 착수
- 군 기반통신체계 All-IP 기반 통합 네트워크 구축거
- 외산기술 보다 우수한 국산기술로 자주 국방 실현 가능

국내 연구진이 군의 다양한 통신망을 IP 기반으로 통합 가능한 기술을 개발, 3개 군통신소에 구축해 미래 네크워크 중심전을 대비, 군의 핵심전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국방부와 국군지휘통신사령부는 관련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All-IP 통합 네트워크 구축 u-실험사업』 착수보고와 장비 및 기술에 대한 시연을 지난달 개최하고 본격적인 국방망에 대한 네크워크 구축 실험에 나선다고 밝혔다. 또 이를 통해 지휘통신 개선과 원활한 작전 보장이 되는지 실증하게 된다. 


ETRI는 본 기술이 군의 통신체계를 하나로 묶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즉 All-IP 통합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異 기종의 네트워크 통합운용과 네트워크 상태의 종합적인 가시화 및 판단, 실시간 망 운용 통제 및 관리가 향후 가능하다고 밝혔다. 


마치 군에 활용되는 통신망 들이 하나의 개별적 망처럼 운용되는 셈이다. 이처럼 가상화 기술을 활용, 군 전력 증대에 IT기술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본 기술의 구축을 오는 7월까지 완료하고 국군지휘통신사령부 등과의 협의를 통해 점진적 확대여부를 결정, 네트워크 고도화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본 기술이 전장에 활용시 상황인식 공유와 신속한 지휘 및 의사결정이 가능해 네트워크 중심전(NCW)에서 큰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다. 


ETRI는 지난 2015년말 국방망에 활용 가능한 'IP통합장비' 와 '다기능 접속장비' 개발에 성공, 이번 시연회를 통해 주요기능을 시연하고 군 네트워크에 적용 가능성에 대한 토의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All-IP 통합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異 기종의 네트워크 통합운용과 네트워크 상태의 종합적인 가시화 및 판단, 실시간 망 운용 통제 및 관리가 향후 가능하다고 밝혔다. 


ETRI는'IP통합장비' 기술이 용도별로 백 여개 이상 다양한 군 통신망 중 유사 등급의 망 64개 이상을 하나의 장비로 통합 가능한 기술로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이 적용되어 통합이 가능하도록 망을 하나로 묶는다고 밝혔다. 


따라서 군통신망이나 전술망, 국방 무선망 등 각 망들의 IP나 ATM(비동기전송모드) 등 인터페이스가 서로 달라 연동이 그동안 어려웠지만 ETRI가 이를 통합·연동시키는 '다기능 접속장비' 를 개발, 군통신이 유사시에도 중단되지 않도록 생존성을 확보한 All-IP 융합망을 제공하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ETRI는 본 기술개발로 군 통신의 네트워크 효율성과 경제성 증대는 물론 유선과 무선 통신망의 연동이 가능하다. 이로써, 군 통신망의 보안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TRI는 실험사업 수행기관인 오티씨테크놀로지(주), (주)모바일컨버전스, 넷진테크(주), ㈜아키스 등의 전문가 들과 함께 시연회서 미래 전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군 지휘통신이 최신 IT기술과 어떻게 융합 발전해야 하는지에 대한 자리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본 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고품질 융합서비스를 위한 국방 기반체계 연동 기술 개발’의 일환으로 지난 2013년부터 3년여동안 개발되었으며, 국방부의 국군지휘통신사령부 소요 기술을 개발한 과제의 결과물이다.


ETRI는 본 기술은 군 통신의 네트워크 효율성과 경제성 증대는 물론 유선과 무선 통신망의 연동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본 적용기술은 IP망을 전화 교환기의 회선망처럼 단말-네트워크-서버의 신뢰성 있는 연결성을 제공, 군 통신망의 보안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TRI는 국내에서 개발한 기술이 적용된 국산장비로 우리 군의 미래네트워크중심전(NCW)을 준비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다.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의 박혜숙 과제책임자는"국방·IT융합을 통한 민군의 협력 R&D사례는 외산 기술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자주 국방 실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최낙중 국군지휘통신사령관도"이번 실험사업을 통해 향후 국군지휘통신사령부가 네트워크작전을 주도하는 사령부로 발전하는 초석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도자료 본문 끝>


[배포번호 : 2017-08호]

TOP